메뉴 건너뛰기

자동차 산업에 첨단 기술의 자율주행차와 전기차가 주목되고 있다.

 

그런데, 그것이 '모터사이클(모터바이크)'에서도 나오고 있다.

크롬 파이프, 공기역학 섬유, 특히 요란한 엔진. 그런 기계적 복잡함 없이 스피드를 위한 것이 '전기 모터바이크'이다.

 

그것은 급가속, 제트엔진 사운드, 무진동으로 전통 모터바이크 시장에 출현하고 있다.

심지어 전통 모터바이크 업체들 할리데이비슨과 야마하가 ​여기에 뛰어들었다.

그 둘은 ​수년내 대중화를 위한 전기-바이크를 공개했다.

​처음 밧데리-모터바이크는 조잡한 프로토타입이었지만, 이제 ​산듯한 디자인을 가졌다.

그 비용은 유사한 구성 가솔린 바이크보다 더 비싼 것은 밧데리 비용이 값비싸기 때문이다.

그리고, 많은 메이커들은 그 최대 속도를 모터 보존과 밧데리 시간 확대를 위해 100 ​mph(아마 충분한 속도)로 제한하고 있다.

​그러나 이들 바이크들은 가솔린보다 유지될 작동이 적다.​

​ ;오일 교환, 조절 밸드 등 어떤 번잡함이 없다.

​또한, 밧데리 파워로 트렌스미션이 없기에, ​라이딩에서 기어 넣을 걱정이 없다.

​여기 앞으로 나올 모델를 포함해 주목된 전기모터사이클들이 있다.


1. 최상의 전기바이크​

빅토리의 Empulse TT

1.jpg



​이는  첫 전기 바이크로 출현했다.

최근 버전은 탑 수준의 모터사이클에서 들어있다.


 2. 간편한 라이더.

​Zero의 Zero SR

2.jpg



이는 작고 정숙한 바이크로 말해진다.


 

​3. 새로운 강자

할리데이비슨의 LiveWire


3.jpg



​이는 전기 모델에 관심을 가능키 위해 제작됬다.


4. ​신흥자

​야마하의 PES2


4.jpg



​초고속력 모터사이클로 유명한 야마하가 내놓았다​


건우전기(을지모터, 효성모타) 서울시 중구 산림동 197-3 I tel : 02-2263-6696 fax : 02-2263-0556

k2s0o1d4e0s2i1g5n.